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경남도-15개 시·군 ‘건축 구조안전 기술지원’ 업무협약 체결내달 1일부터 건축구조 안전 기술지원 시행…건축물 안전 강화 기반 마련

경남도는 29일 지역건축안전센터를 설치하지 않은 진주시 등 15개 시·군이 참석한 가운데 ‘건축인·허가 구조안전 기술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식을 가졌다.

이날 진행된 협약식에는 허동식 도시교통국장을 비롯해 박진곤 양산시 개발주택국장, 박장곤 함안군 산업건설국장 등 관계자가 참석해 협약서에 서명하며, 내달 1일부터 시·군 건축인·허가 기술검토 지원을 본격적으로 시행하기로 했다.

주요 협약사항은 건축인·허가 구조안전 기술검토 지원, 건축물의 안전 관리·점검 등이며, 향후 상호 협력적인 관계를 지속적으로 유지하면서 시·군의 건축 안전 행정수요를 파악해 그에 따라 순차적으로 협력 범위를 확대 시행해 나갈 계획이다.

특히 이번 협약은 지역건축안전센터를 설치하지 않은 진주시 등 15개 시·군과 건축인·허가 단계부터 전문적 기술지원 체계를 마련했다는 데 의의가 있으며, 경남도를 거점으로 지역건축안전센터 구축을 위한 시발점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허동식 도시교통국장은 “이번 지역건축안전센터를 설치하지 않은 진주시 등 15개 시·군과 협약을 체결함으로써 건축물의 안전 강화에 한 걸음 더 나아갈 수 있는 기반이 마련됐다”면서 “앞으로도 시·군과 협업해 거점 지역건축안전센터의 역할을 충실히 수행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권희재 기자  polaris3331@gmail.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희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