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합천
합천군 ‘2021 교통문화지수’ 개선 부문 국토교통부 장관상전국 229개 시·군·구 대상…개선율 전국 1위

합천군은 한국교통안전공단 본사에서 ‘2021 교통문화지수’ 개선 부문 국토교통부 장관상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이번 시상식은 국토교통부로부터 위탁받아 한국교통안전공단이 전국 229개 시·군구·를 대상으로 지역 간 교통문화지수를 비교·평가해 교통 문화 수준이 우수한 지자체를 포상해 지자체 간 자율적 경쟁의 결과를 평가하는 자리다.

시상 부문은 우수 자자체 상과 개선 지자체 상 1위, 2·3위로 나뉘는데 합천군은 개선율 지자체 전국 1위라는 쾌거를 거두며, 1위를 수상했다.

국토부는 매년 국내 시·군·구 229개를 대상으로 운전·보행행태, 교통안전 등 3개지 항목 18개 지표를 평가하고 있으며, 합천군의 교통문화지수는 85.06점으로 A등급을 받아 전국 79개 군부 전체 4위에 해당한다.

특히 지난 2020년에는 66.38점으로 E등급이었으나 지난해 무려 18.68점이나 상승해 전국 최고의 개선율을 이뤄냈다.

군은 교통 문화 향상을 위해 ‘교통문화지수 향상 자체 계획 수립’, ‘5대 불법 주·정차구역 집중 단속’, ‘안전속도 5030 조기 정착을 위한 표지판·노면표시’와 ‘교통시설 정비·사후관리’, ‘어린이 보호구역 시설 개선’, ‘사고 발생 위험 구간 집중 개선’, ‘읍·면별 고령자 교통안전 교육 시행’ 등을 지속적으로 추진해왔다.

박무곤 경제교통과장은 “군민 안전을 최우선으로 하는 교통 문화 정착을 위해 교통시설을 정비하면서 군민들을 대상으로 계도활동을 한 결과 뜻밖의 좋은 결과로 나타났다”며 “일상생활에서 군민들의 교통법규 준수에 고마움을 표한다”고 말했다.

권희재 기자  polaris3331@gmail.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희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