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밀양시 경제살리기 비상대책 보고회제3차 민생안정 지역경제 활성화 특별대책

밀양시는 ‘회복하는 일상, 활력 찾는 경제’를 위한 제3차 민생안정 지역경제 활성화 특별대책 보고회를 개최했다.

이날 보고회에서는 민생안정 지역경제 활성화 특별대책 2분기 추진 현황을 점검했으며, 이후 분기별로 보고회를 개최하면서 추진 실적을 지속 관리해 지역경제 활성화라는 목표를 달성할 계획이다.

제3차 민생안정 지역경제 활성화 특별대책은 819억1400만 원의 경제적 지원을 목표로 2분기 현재 직접 지원 254억8000만 원과 간접 지원 203억8100만 원, 총 458억6100만 원의 경제적 지원이 투입돼 목표 대비 56%를 달성하면서 순조롭게 추진 중이다.

2분기 주요 실적은 전 시민 일상 회복 생활지원금 10만 원 지급, 상·하수도 요금 10억6000만 원 감면, 소상공인 소규모 경영 환경개선 사업 263곳 선정, 가정의 달 맞이 밀양사랑카드 소비촉진 페이백 이벤트 실시, 법인택시·버스 운수종사자 소득안정자금 6억4800만 원 지급, 밀양 농·특산물 꾸러미 37억9700만 원 판매 등이다.

특히 2분기에는 철저한 방역체계 확립으로 밀양시의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감소해 사회적 거리두기가 전면 해제됨에 따라 연맹회장기 전국 대학 실업 배드민턴 선수권 대회를 비롯한 다양한 대회와 밀양 아리나 월산 축제 등 각종 행사가 정상적으로 추진돼 지역을 찾는 외부인들이 많이 증가했으며, 지역경제 큰 도움이 됐다.

박일호 시장은 “제22회 밀양공연예술축제와 제64회 밀양아리랑 대축제 등 대형 행사가 예정돼 있어 그동안 억눌러 왔던 문화에 대한 욕구와 경제적 효과에 대한 시민들의 기대가 높다”며 “아직까지 코로나19 상황이 종료된 것이 아니므로 철저한 방역을 토대로 행사를 성공적으로 개최해 시민들이 활기찬 일상과 웃음을 되찾을 수 있도록 지역경제 활성화 특별대책도 지속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최미숙 기자  cms@naver.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미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