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홍태용 김해시장, 공식 업무 추진‘투자유치자문단 구성’…대규모 투자유치 의지

홍태용 김해시장은 ‘김해시 투자유치자문단 구성・운영계획’을 처음으로 결재하면서 민선8기 공식 업무에 들어갔다.

대기업과 신산업 등 대규모 투자유치로 산업구조를 고도화해 좋은 일자리를 늘려 지역 경제를 활성화하겠다는 홍태용 시장의 의지가 첫 결재 담긴 셈이며, 투자유치자문단은 출향 인사 중 기업·지역 기업 대표, 경제 통상 분야 전문가, 지역 대표 등 20명 안·팎의 뛰어난 역량을 갖춘 자문관으로 구성한다.

자문관들은 경영 노하우, 경제전문지식, 광역 정보망, 인적 네트워크 등을 활용해 서울 등 수도권 기업 투자 잠재수요 파악, 대기업과 신산업 투자 동향 파악 등 정보 수집, 투자유치 전략 수립 자문, 국내·외 우수·우량 기업 투자의향·타깃기업 발굴 등의 역할을 맡게 된다.

김해시는 7600여 개 기업체와 7만7000여 명의 근로자가 활동하고 있는 전국 대표 기업도시이자 동남권 물류·교통의 중심지로서 김해국제공항과 부산신항만, 5개의 고속도로, KTX, 경전철 같은 훌륭한 인프라를 두루 갖추고 있다.

또한 지리적 이점으로 부산의 역세권, 울산의 스마트 항만, 경남도의 물류 허브를 형성하는 3대 대도시권과 남중·남해안·지리산 광역권의 3대 남부 광역권을 연계하는 부·울·경 메가시티 중심도시로 도약하고 있다.

그러나 부산, 울산 등 인근 광역도시의 배후산업도시로 성장해 온 탓에 기업의 77.1%가 종업원 10인 이하, 97.4%가 50인 이하의 산업구조로 해결해야 할 과제로 남아 있다.

이 때문에 시는 훌륭한 입지 여건과 인프라를 활용해 당면한 산업구조의 한계를 극복하며, 지역 산업을 견인할 대·혁신기업과 신산업 등 대규모 투자 기업 발굴에 힘을 쏟고 있다.

홍태용 시장은 “기업 투자유치에 힘을 쏟아 좋은 일자리를 많이 늘려 지역 경제를 활성화해 꿈이 이뤄지는 따뜻한 행복도시 김해로 나아가겠다”며 “뛰어난 역량의 민간 분야 투자유치자문관들이 이러한 목표 실현에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현찬 기자  hclee3949@hanmail.net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