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남해
남해~여수 해저터널 건설 발전전략 수립각계각층 군민·전문가…분야별 심도 깊은 논의

‘남해~여수 해저터널 건설 남해군 발전전략수립’을 위한 주민참여연구단이 발대식을 가진 후 주민참여형 발전전략수립에 나섰다.

주민참여연구단은 공개모집을 통해 산업·경제, 문화·관광, 도시·지역개발·교통, 환경·녹지, 교육·복지 등 5개 분과·39명으로 구성됐으며, 이날 발대식에서 위촉장 수여와 함께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했다.

귀농·귀촌인을 포함해 다양한 전문 분야의 식견을 갖춘 지역주민들이 대거 참여해 앞으로의 활동에 기대감이 모아지고 있다.
 
남해군은 향후 해저터널 개통으로 수도권 접근성 향상 등 대내·외적 여건 변화가 예상됨에 따라 이에 선제적으로 대응하며 ‘인구 10만 생태관광도시’ 실현을 위한 종합적인 발전 계획을 수립하는 데 전 부서가 나서 전력을 기울이고 있다.

관광과 농·어업 등 각 분야별 산업 발전전략은 물론 10개 읍·면이 고루 혜택을 누릴 수 있는 권역별 발전 전략 수립에도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이날 발대식에 이어 진행된 각 분과별 토론회에서는 남해읍 상권 활성화 방안에서부터 교통·도로 인프라 구축, 난개발 방지 대책, 선제적인 도시 계획 수립, 야간 체류형 관광 프로그램 개발, 인문·철학 콘텐츠 확충 등 다양하면서 심도 깊은 의견들이 쏟아졌다.

남해군 종합발전계획을 수립 중인 용역사는 이날 수렴된 의견을 적극 반영할 예정이며, 민간참여 연구단은 온라인 정책 토론방을 통해 수시로 활발한 의견 교류를 해나갈 예정으로 오는 10월 2차 회의를 계획하고 있다. 

장충남 군수는 “해저터널 발전전략수립에 관심 가져 주민참여연구단으로 참여해 준 데 깊은 감사를 전한다”며 “해저터널은 남해군에 획기적인 변화를 가져올 중대한 사업인 만큼 용역사와 주민참여연구단이 힘을 모아 해저터널 시대 남해군이 발전할 수 있는 좋은 전략을 많이 발굴해 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김효정 기자  khj@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효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