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조선·경제
남해마늘연구소 ‘경영전략·조직진단 연구 용역 최종보고회’남해 특화 작물 연구 범위 확대…고부가가치 산업 육성 정책 추진

남해마늘연구소가 마늘뿐 아니라 남해지역 특화작물까지 범위를 확대한 연구기관으로 거듭날 것으로 보여 연구 기능에 더해 소득 향상을 위한 특화작물의 고부가가치산업 육성에도 적극 나서는 등 전면적인 체질 개선 작업이 본격화된다.

남해마늘연구소는 세미나실에서 ‘(재)남해마늘연구소 경영전략·조직진단 연구 용역 최종보고회’를 개최했으며, 이날 보고회에는 장충남 이사장을 비롯한 남해마늘연구소 이·감사, 전 직원 등 25여 명이 참석했다.

이번 용역은 마늘 재배면적 감소·주산단지 지위 상실 등 환경 변화를 반영한 새로운 목표와 비전이 필요하다는 판단에 따라 추진됐다.

특히 마늘 재배 농민에 대한 실질적이면서 직접적인 혜택이 부족했다는 그간의 지적을 반영해 연구소의 방향 설정과 조직 재설계를 도모하기 위해 3개월간 연구 용역이 진행됐다.

박병석 중앙경영연구원 박사는 대내·외 환경 분석, 직원·이해관계자 심층 인터뷰, 유사기관 벤치마킹 등을 통해 나온 의견들을 분석해 중·장기 경영전략, 조직 재설계 안을 제시했다.
 
이번 용역의 주요 내용은 연구소 명칭 변경에 대한 미래 지향적 검토 필요, 마늘 연구에서 고사리, 시금치, 호박 등 지역 특화작물로의 연구 범위 확대, 재배 농민 지원을 위한 농산물 안전성 검사기관 신속 도입 필요, 기업 지원 통합 플랫폼 구축, 새로운 사업 수행을 위한 조직 재설계 안 수립, 농업기술센터와의 협의체 구성·논의 필요성 등이었다.

또한 ‘바다를 넘어, 미래를 여는 건강한 삶’이라는 슬로건 아래 ‘지역 특화작물 고부가가치 산업화·산업진흥 핵심 거점기관’이라는 비전이 제시됐으며, 오는 2027년까지 중·장기 경영전략체계를 수립해 12가지 전략과제를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이날 보고회에 참석한 장충남 이사장은 “마늘연구소가 앞으로는 마늘만 연구할 것이 아니라 다른 특화작물에 대한 연구기능도 수행하게 될 것”이라며 “남해군먹거리통합지원센터, 농산물종합가공센터 등과 연계해 마늘연구소가 통합 지원 관리하는 기능을 맡아 나가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앞으로 장기적 관점에서 정관이나 규정 등의 개정 방안도 이사들과 충분히 논의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남해마늘연구소는 용역 결과에 따라 향후 장·단기 과제를 추진할 계획이며, 연구소의 방향이 전반적으로 확대돼 확장된 만큼 이를 수행할 수 있는 연구소장 채용 절차도 서두른다는 방침이다.

김효정 기자  khj@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효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