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경남종합
경남도 14만 저소득층 ‘한시 긴급생활지원금’…“고물가에 숨통”1차 지원금 경남도 96% 지급으로 전국 평균 지급률 웃돌아
지급누락자 등 추가 대상자에 한해 8월 중 2차 지급 예정

코로나 사태의 장기화와 국제정세의 불안정 속에 경남도를 비롯한 전국이 고물가에 깊은 시름을 앓고 있다.

이런 가운데 경남도는 8월부터 저소득층 1만 가구를 대상으로 ‘2차 한시 긴급생활지원금’을 추가로 확대 지급할 예정이어서 가뭄에 단비가 되고 있다는 반가운 소식이다.

저소득층 한시 긴급생활지원금은 최근 급격한 물가상승에 따른 저소득층의 생계부담을 완화하고 소비 여력을 높이기 위해 지난달 24일부터 지급하고 있다. 이번 2차 지원금은 신규 책정자나 7월 지급명단 누락자에 대해서만 지급된다.

경남도는 긴급생활지원금 대상자 발굴에 행정력을 동원해 누락되는 저소득층이 없도록 최선을 다했으며 고물가로 고통받는 저소득층에게 즉각적으로 지급되도록 발빠르게 대처했다는 분석을 하고 있다.

실제로 지원금을 받은 도민들은 이번 경남도의 긴급생활지원금이 어려운 가계사정에 적지 않은 보탬이 됐다며 엄지를 치켜세우고 있다.

수혜자 K씨는 “단독 1인 가구로 40만 원을 지원받았다. 당장 필요한 쌀과 물 등 생필품을 사는 등 생활에 많은 도움이 됐다. 전국적으로 적용되는 것이기는 하지만 국가와 지방자치단체가 시민들의 어려운 형편에 적극적인 관심을 가져준다는 것이 고마울 따름이다”며 반색했다.

25일 도에 따르면, 구체적으로 1차 지원금은 현재 96%의 지급률을 달성해 13만 가구에 지급됐으며, 이는 전국 평균 지급률인 93%보다 높은 수치로, 저소득층 생계 지원을 위해 경남도가 다방면으로 홍보하며 신청을 독려한 효과로 평가된다.

지원대상은 생계·의료·주거·교육급여 등 기초생활보장수급자, 법정 차상위계층, 아동양육비를 수급받는 한부모가족 자격 보유 세대로 급여자격과 가구원 수에 따라 최소 30만 원부터 최대 145만 원까지 지원받을 수 있다.

지원된 금액은 2022년 12월 31일까지 모두 사용해야 하며, 지급일과 사용제한업종 등 저소득층 한시 긴급생활지원금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거주지 시·군 및 읍·면·동 행정복지센터로 문의하면 된다.

이종하 복지정책과장은 “관심과 배려가 필요한 취약계층의 생활이 어느 때보다 힘든 시기에 한시 긴급생활지원금이 취약계층 생계지원과 지역경제 활성화에 도움이 될 것으로 본다”며 “우리 도는 다양한 복지정책발굴로 더욱 촘촘한 사회안전망을 구축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권희재 기자  polaris3331@gmail.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희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