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획·특집 기획
천안국제비즈니스파크 500억원 증자 '삐걱'

토지보상을 위해 자본증자를 추진한 '천안국제비즈니스파크' 조성 사업이 일부 참여건설사의 자본증자 미참여로 사업추진에 난항이 우려되고 있다.

자금난 등의 이유로 참여건설사의 주금납입 기간까지 연장했던 천안시는 미참여 회사에 대한 협약이행보증금 납입과 지방계약법에 따른 부정당업체 제재 착수 등 강력한 대응방침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천안시와 헤르메카개발에 따르면 지난 11일까지 20개 국제비즈니스파크개발 참여업체를 대상으로 500억원의 자본금 증자를 위한 2차 청약결과 12개사만 참여해 자본금 확보가 64%에 그쳤다.

천안시와 헤르메카는 지난해 12월 이사회를 거쳐 자본금을 기존 500억원에서 1000억원으로 증자해 토지보상에 착수, 프로젝트파이낸싱(PF)자금으로 토지보상 계약금을 지급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이번 자본금 증자가 사실상 어려워짐에 따라 토지보상 절차부터 난항이 우려되고 있다.

국제비즈니스파크조성을 위해 100억원을 출자한 천안시 측은 증자가 사실상 어렵게 되자 14일 오전 긴급회의를 개최, 현대건설 등 7개 미참여업체에 대해 부정당업체 등록착수와 이행보증금 납부 등 강력한 제재를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앞서 천안시와 헤르메카는 일부 참여사들의 워크아웃과 자금난 호소 등의 이유로 지난 1월 임시 이사회를 개최해 500억원 증자를 위한 주식출자금 납입일을 당초 1월 말에서 2개월간 연장해줬다.

천안시 관계자는 "미참여 업체 독려를 위한 사업성 개선 등의 방안을 검토 중이지만 무엇보다 주민토지보상을 더 이상 지연할 수 없어 조속한 사업추진을 위한 대책을 마련 중"이라며 "자본증자에 미참여 업체에 대해서는 그에 따른 강력한 제제조치를 취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천안시와 건설, 금융 등 20개 민관투자자가 공동개발하는 천안국제비즈니스파크는 6조4000억원을 들여 2017년을 준공을 목표로 천안 업성저수지 일원 300만8000㎡에 금융·무역지원시설, 주상복합 등이 들어설 예정이다.
 

한남일보  hannamilbo@hanmail.net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남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