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획·특집 기획
조선대병원 동티모르 근로자에 무료수술 지원비앙코 안토니지오 귀 염증 제거안셀모의 집 추천 광주시 도움
   
▲ 조선대병원은 청력을 잃어가던 동티모르 출신의 외국인 근로자 안토니지오(27)씨에 대한 무료수술을 지원했다고 22일 밝혔다. 사진 왼쪽은 수술을 집도한 조선대병원 이준한 교수.

청력을 잃어가던 동티모르 출신의 외국인 근로자가 조선대병원에서 지원하는 사회사업에 의해 무료 수술을 받아 안정을 되찾았다.

22일 조선대병원에 따르면 만성중이염으로 고통받던 동티모르 출신 비앙코 안토니지오(27)가 지난 15일 양 쪽 귀의 염증을 게거하는 수술을 받았다.

이번 수술은 이주민 쉼터인 천주교광주대교구 안셀모의 집에서 광주시로 도움을 요청, 시의 주선으로 이뤄졌다.

안토니지오는 어릴 때부터 중이염을 앓아왔으나 동티모르에 수술할만한 의료시설이 없어 고통을 받아왔다.

가난한 집안 환경 탓에 돈을 벌기 위해 지난해 경남 통영 양식장에서 일해 온 안토니지오는 6개월 전부터 심한 고통에 시달려온데다 월급도 제대로 받지 못해 어렵게 지내왔다.

결국 일을 그만둔 후 지난 1월 친구의 소개로 광주 안셀모의 집으로 옮겨왔으며 광주시의 주선으로 조선대병원에서 수술을 받았다.

수술을 집도한 조선대병원 이비인후과 이준한 교수는 "처음 내원 당시 양 귀의 상태가 매우 좋지 않아 위험한 상태였다"며 "경과는 시간이 지나봐야 알겠지만 수술은 성공적으로 마쳤다"고 말했다.

조선대병원은 안토니지오의 수술 및 입원 비용 등 전액을 사회사업 비용으로 지원할 예정이다.

안토니지오는 "한국에 온 후 좋지 않은 기억이 많았었는데 이번 수술을 계기로 한국이란 나라를 다시 보게 됐다"며 "평생 갖고 있던 고통이 없어져 행복하다"고 말했다.

한남일보  hannamilbo@hanmail.net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남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