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획·특집 기획
KT와이브로 무제한 요금제 폐지

 KT가 와이브로(WiBro) 4G 무제한 요금제를 폐지했다.

 KT는 31일 와이브로 4G 이용 고객 패턴에 맞춰 표준요금제 및 3W형 i-요금제를 변경, 내달 2일부터 새롭게 선보인다고 밝혔다.

 먼저 KT는 와이브로 가입자의 약 99.8%가 50GB이하의 데이터로 무리 없이 이용하는 반면, 0.002%의 소수 가입자가 600~700GB에 달하는 트래픽을 유발하고 있다는 점을 감안, 와이브로 무제한 요금제를 폐지했다. 다수 고객들의 품질확보를 위한 조치라는 것이 KT측의 설명이다.

 또 KT는 기존 와이브로 가입자들의 약 82.5%가 10GB이하의 데이터를 사용한다는 점을 감안해 10G 요금을 신설했다.

 와이브로 표준요금제는 1G·10G·30G·50G 상품으로 구성된다. 1G 요금제는 약정 없이 1만원, 10G·30G·50G 요금제는 2년 약정 시 1만2000원에서 2만원으로 이용할 수 있다.

 이와 함께 3W(WCDMA, 와이파이, 와이브로 4G)형 i-요금제도 와이브로 데이터량을 요금제에 따라 차등하던 기존 요금제에서 모든 i-요금제에 와이브로 10GB 무료제공으로 변경, 소량의 3G 데이터를 이용하던 고객도 와이브로 4G를 마음껏 이용할 수 있게 됐다.

 손희남 KT 개인프로덕트기획담당 상무는 "고객의 이용패턴에 맞춰 합리적인 가격에 와이브로 4G 네트워크를 이용할 수 있도록 요금제를 개편했다"며 "와이브로4G 전국망과 다양한 단말기, 합리적인 요금상품이 준비된 KT의 앞선 4G 서비스를 체험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남일보  hannamilbo@hanmail.net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남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