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획·특집 기획
LG U+, CCTV 사업진출

LG유플러스(LG U+)는 CCTV 전문기업 씨앤비텍과 함께 중소기업, 소호(SOHO) 고객을 대상으로 한 'U+ 스마트CCTV'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25일 밝혔다.

 현재 CCTV는 전국적으로 약 280만대가 운영 중이며 최근 CCTV의 화질개선 수요와 IP CCTV로의 전환, 지능형 CCTV 기술 발달로 시장이 급성장하고 있다.
 
 이에 LG유플러스는 아파트 단지, 매장, 공중시설, 공장, 보육원 등을 대상으로 DVR(디지털비디오레코더)기반의 CCTV부터 유무선 서비스와 결합한 지능형 IP CCTV까지 서비스를 확장키로 했다.
 
 U+ 스마트 CCTV는 기존 CCTV 대비 10%이상 저렴한 요금체계와 다양한 임대형 할부프로그램을 적용해 고객의 가격 부담을 대폭 줄였다. 또 단순 감시, 관리 등에 머물지 않고 지능형 기능을 탑재 해 내방객 수 확인, 고객행동 패턴분석 등을 통해 매장관리 기능을 대폭 강화할 방침이다.

 이밖에 자유로운 원격 모니터링 환경을 제공하기 위해 기존 PC 및 스마트폰, 테블릿PC 등 다양한 디지털 기기를 이용해 언제 어디서나 쉽고 편리하게 실시간 원격 모니터링을 할 수 있게 했다.

 최기무 LG유플러스 솔루션담당은 "U+ 스마트 CCTV를 4G 롱텀에볼루션(LTE) 전국망과 활용해 무선 CCTV 서비스로 확대하고, 클라우드를 이용한 다양한 부가서비스와도 연계해 매장 토털 솔루션으로 발전시켜 영상보안 시장을 선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남일보  hannamilbo@hanmail.net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남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