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획·특집 기획
소셜커머스 빅3, 대형 쇼핑몰 꺾었다

티켓몬스터, 쿠팡, 그루폰이 상반기 온라인 쇼핑몰 상위 10위안에 이름을 올렸다. CJ몰, 신세계몰 등 대형 쇼핑몰을 뛰어넘었다.
 
 3일 랭키닷컴이 발표한 '2011 상반기 e커머스 시장 분석보고서'에 따르면 티켓몬스터, 쿠팡, 그루폰 코리아는 상반기 온라인 쇼핑몰 순위 5위, 8위, 9위를 기록했다.

 지난해 연간 순위에서는 10위권 안에 진입한 기업이 없었지만 올해 상반기 폭발적으로 성장하면서다. 이같은 여파로 롯데i몰, 신세계몰, H몰은 10위권 밖으로 밀렸다.

 1위부터 4위까지는 지난해 상반기와 마찬가지로 G마켓, 옥션, 11번가, 인터파크가 유지했다.
 
 랭키닷컴의 분야별 성장률에서도 소셜커머스가 두각을 나타냈다. 조사에 따르면 지난해 같은기간에 비해 오픈마켓이 2.4% 성장했고, 종합쇼핑몰은 1.9% 역성장했다. 반면 소셜커머스가 속한 원어데이쿠폰 분야는 42% 성장률을 기록했다.

 또 6월 현재 티몬, 쿠팡, 그루폰 등이 속한 원어데이쿠폰 분야의 방문자수는 1278만명으로 오픈마켓 분야의 60.5%, 종합쇼핑몰 분야의 77.5%에 육박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남일보  hannamilbo@hanmail.net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남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