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획·특집 기획
LG U+청구서 절감비용
난치병 어린이 의료비 지원

 LG유플러스(LG U+)는 지난 2월부터 시행 중인 '사랑을 전하는 청구서' 신청고객이 100만명을 넘어섰다고 7일 밝혔다.

 사랑을 전하는 청구서는 이메일이나 모바일 청구서를 통해 절감되는 비용을 심장병 및 난치병 어린이의 의료비로 지원하는 캠페인이다. 지난 3월 신규가입자의 약 17%, 4월 25%가 이메일이나 모바일 청구서를 신청했으며, 5월부터는 신규가입자의 절반이 넘는 약 52%가 캠페인에 동참하고 있다.

 특히 지난 3월 심장질환 관련 수술을 받은 3명의 어린이의 치료과정과 회복과정이 4월 요금청구서에 게재된 이후, 우편 청구서를 이메일과 모바일 청구서로 신청하는 비중이 전달 대비 2배로 크게 늘어났다.

 LG유플러스는 지난 2월부터 서울대 어린이병원과 연세대 세브란스병원과 협약을 체결하고 고객이 이메일 청구서나 모바일 청구서 신청시 절감되는 우편 비용을 적립하여 해당 병원에 지원하고 있다.

 후원 어린이는 생활 수준 및 치료의 시급성 등을 고려해 각 병원의 추천을 통해 매달 선정되며 사랑을 전하는 청구서로 적립된 비용은 현재까지 총 13명의 어린이 수술비 및 치료비 등에 지원됐다.

 LG유플러스는 후원금 전달과는 별도로 후원 어린이의 치료 및 회복과정을 요금청구서를 통해 전달하는 한편 대리점 등에 캠페인 안내포스터와 엽서 등을 비치해 고객의 지속적인 관심과 투명성을 제고하고 있다.

 LG유플러스 관계자는 "고객의 작은 관심과 배려로 치료가 어려운 어린이들에게 희망을 전달하고 있다"며 "더 많은 어린이들에게 혜택이 돌아갈 수 있도록 지원 병원을 확대하는 등 다양한 방안을 추진해 나갈 "이라고 말했다.

한남일보  hannamilbo@hanmail.net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남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