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IT
구글, 모토로라 모빌리티 인수

구글이 미국 휴대전화 업체 모토로라 모빌리티 사를 현금 125억달러(약 13조5125억원)에 인수,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에 지각변동을 예고했다.

 두 회사는 15일(현지시각) 성명을 통해 구글이 모토로라 모빌리티 주식을 지난 12일자 종가 24.47달러에 63%의 경영권 프리미엄을 얹은 주당 40달러에 인수하기로 양사 이사회가 승인했다고 밝혔다.

 구글은 모토로라가 지난 1973년 세계 최초로 휴대전화를 개발한 업체로 1만6000여건의 휴대전화 관련 특허를 갖고 있어, 최근 애플과 마이크로소프트(MS) 등의 특허 공세로 안드로이드 운영체제 방어에 어려움을 겪던 구글에 큰 힘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고 인수 이유를 밝혔다.

 래리 페이지 구글 최고경영자(CEO)는 15일 공식 블로그를 통해 모토로라 인수가 "안드로이드 생태계 전체에 큰 힘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모토로라 모빌리티는 모토로라의 휴대전화 제조부문이 올해 1월 분사돼 만들어진 회사로, 지난 5월 현재 세계 휴대전화 시장의 약 2.6%, 미국 휴대전화 시장의 약 15.1%를 차지하고 있다.

 전문가들은 구글이 모토로라 모빌리티를 인수함에 따라 삼성전자 등 국내 안드로이드 스마트폰 제조업체들은 이제 구글과도 직접 경쟁 관계에 놓이게 돼, 새로운 도전에 직면하게 된 것으로 전망했다.

 한편 구글의 모토로라를 인수한 것에 대해 삼성전자 신종균 모바일커뮤니케이션 사업부장(사장)과 LG전자 박종석 모바일사업본부장(부사장)이 래리 페이지 구글 CEO에게 축하 메시지를 보낸 것으로 알려져 주목을 끌고 있다.

 레리페이지 구글 CEO가 15일 소셜네트워크서비스인 구글플러스를 통해 공개한 파트너사 대표들의 축하메시지에 따르면 삼성전자 신종균 사장은 "구글이 안드로이드, 파트너, 생태계를 방어하는 데 깊이 헌신한다는 것을 보여준 오늘의 발표를 환영한다"고 말했다.

 또 LG전자 박종석 부사장도 "안드로이드와 파트너를 보호하려는 구글의 헌신을 환영한다"는 메시지를 보냈다.

 이와관련 래리 페이지 CEO는 인수 발표 직후 열린 콘퍼런스에서 인수 하루전날 주요 5개 안드로이드 파트너(OEM)사 대표들에게 모토로라 인수 사실을 통보했으며 이들로부터 열렬한 반응을 얻었다고 밝혔다.

한남일보  hannamilbo@hanmail.net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남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