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한남칼럼
겨울철 시린 이, 잇몸관리에 신경써야뉴연세치과 박경섭 원장

어김없이 올해도 동장군이 기승을 부린다.
경기 용인에 사는 김모씨는 차가운 날씨에 숨만 쉬어도 이가 시려서 매우 고통스럽다.
김씨처럼 차가운 날씨에 손이나 발뿐만이 아니라 이까지 시려 고통스러워하는 사람들이 있다.
일반적으로 치아가 시린 이유 중 대표적인 것이 치경부 마모증이다.

치경부 마모증이란 치경부 즉 치아 중 잇몸과 닿고 있는 부위에 마모가 일어나서 치아가 패인 증상을 말한다. 이렇게 치아에 마모가 일어나게 되면 치아를 덮고 있는 최외층인 법랑질 부위가 없어지면서 안쪽의 상아질이 노출되어 시린 증상을 느끼게 되는 것이다.

이러한 치경부 마모증이 생기는 이유로는 연마제가 많이 포함된 치약을 사용하여 잇솔질을 옆으로 강하게 하는 경우를 들 수 있다. 그러므로 이런 경우에는 연마제가 적은 치약을 사용하거나 잇솔질을 위아래로 해주는 것이 좋다. 또 다른 이유로는 씹는 힘이 강하거나, 혹은 딱딱하거나 질긴 음식을 자주 섭취할 때 발생할 수 있다.

즉 씹을 때 치아는 일시적으로 치조골을 중심으로 구부러지는 벤딩 현상이 발생하는데 자주 벤딩 현상이 일어나다 보면 치경부에서 일부 치아 파절이 일어나게 되면서 마모증과 같은 증상을 보인다. 그러므로 가급적 딱딱하거나 질긴 음식은 삼가는 것이 좋다.

치경부 마모증 이외에 치아가 시린 이유로는 잇몸이 내려가는 퇴축 현상을 들 수 있다.
일반적으로 건강한 잇몸은 치아의 뿌리를 잘 감싸주고 있다. 그러나 잇몸질환이 있는 경우에는 치조골소실이 오고 그에 따라 잇몸도 내려가게 된다. 그와 함께 치아뿌리도 노출된다.

이렇게 치아뿌리 부분이 노출되면 치경부 마모증에서 상아질이 노출된 것처럼 시린 증상을 느끼게 되는 것이다. 그러므로 치아가 패이거나 마모돼 있지 않더라도 잇몸 건강관리에 소홀해서 잇몸이 내려간 경우에는 전반적으로 시린 증상을 느끼게 된다. 나이가 든 어르신들의 경우 치아가 마모된 경우도 많고 잇몸이 내려간 경우도 많아 치아가 시린 증상을 자주 호소한다.

마모된 경우에는 더 진행되는 것을 막기 위해 마모된 부분을 수복해주는 것이 좋고, 잇몸이 내려가서 시린 경우에는 일시적으로 약제 등을 통해 약간의 시린 증상을 완화해주면서 더 나빠지지 않도록 잇몸관리에 신경을 써주는 것이 좋다.

한남일보  hannamilbo@hanmail.net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남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