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people
“역동의 동남권 중심도시 도약 기반 구축”-인터뷰, 취임 2주년 나동연 양산시장

   
▲ 나동연 양산시장
△취임 2주년을 맞는 소감은

어느덧 임기 4년의 절반을 마쳤다. 그동안 시정운영의 중책을 원활히 수행할 수 있도록 적극적인 성원과 협조를 해 주신 시민 여러분께 감사드린다. ‘아름다운 변화, 희망 양산’이라는 시정 슬로건에 걸맞게 선진적 변화를 추구하며 시민들에게 새로운 희망을 안겨주기 위해 나름대로 최선을 다해왔다고 생각한다. 시민으로부터 부여받은 막중한 사명감과 책임감을 잊지 않고 남은 후반기에도 온힘을 다하고자 한다.    

△지난 2년간의 주요 시정성과는? 

지난 2년은 시정의 안정과 내실을 공고히 다지면서 지역 균형발전과 지속적 성장을 위한 초석을 마련하는데 중점을 뒀다. 미래 신성장 동력의 청사진을 마련하기 위해 전지연구센터 등과 같은 국가 연구기관을 적극 유치했으며, 동남권 광역교통본부를 설치해 상생특구이자 동남권 중심도시로의 가능성을 높인 것은 의미있는 성과다. 기업지원과와 원스톱민원봉사팀 신설 등을 통해 기업에 대한 지원을 강화하고 민원편의를 증진시켰으며, 원도심 활성화를 위한 제2청사 개청과 ‘퍼스트웅상’ 실천 노력 등 지역균형발전을 도모한 것도 의미가 크다고 본다. 이밖에도 교육발전을 위한 예산지원 확대, 문화 복지 여가시설 확충, 그리고 여성친화도시 선정, 청렴도 평가 전국 2위, 전국 첫 언론개혁 등과 같은 도시 이미지 향상에도 많은 성과를 냈다고 자부한다. 물론 이같은 성과에는 지역 국회의원과 시의회 등 정치권과 시민들의 적극적인 지원과 협조가 있었기에 가능했다.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자율적이고 능동적인 행정문화를 강조해 온 시장의 뜻을 잘 이해하고 AA운동으로 적극 따라준 모든 공직자들에게도 고마운 뜻을 전한다. 

△향후 시정운영 계획은?

후반기에는 쾌적하고 역동하는 동남권 중심도시로 새롭게 도약하기 위한 기반을 구축하는데 역점을 둘 생각이다. 그러기 위해 능동적 행정문화를 정착시키고 지역균형발전 기반 조성, 미래성장 동력 확보, 기업유치 및 일자리 창출, 복지와 문화의 질 향상 등을 위한 노력을 강화해 나갈 방침이다. 유물전시관과 문화원, 웅상체육공원, 영어도서관, 하북스포츠파크, 산막산업단지 진입도로, 7호 국도 우회도로, 박제상 유적 효충역사공원 정비 등 추진하고 있는 사업들을 정상적으로 마무리할 것이다. 이제 막 착수했거나 계획하고 있는 하북권종합관광개발, 석계산업단지 조성 등의 사업도 계획대로 잘 추진해 희망양산의 기틀을 더욱 확고히 하고자 한다. 교육 일자리 문화 복지 주거가 함께 조화를 이루는 고품격의 선진형 자족도시를 만들겠다고 했던 취임 당시의 각오를 항상 잊지 않겠다.

△시민에게 당부는.

시정발전의 가장 큰 원동력은 시민의 참여와 협조라고 생각한다. 우리 양산이 한 단계 더 도약할 수 있도록 시민 여러분의 적극적인 시정참여를 당부한다. 시 또한 시민 여러분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이고 소통하는 노력을 더욱 더 해나갈 것이다. 

최성일 기자  look7780@naver.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성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