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생활 류기자 맘대로 영화별점
어린이, 세상을 꿈꾸다’제7회 부산국제어린이영화제 개최-7.20~7.24(5일간) 영화의전당, 시청자미디어센터에서 24개국 66편(장편 21, 단편 45) 선보여

 

   
‘왕따가 없는 세상, 폭력이 없는 세상, 굶주림이 없는 세상, 전쟁이 없는 세상...’ 현실에서는 어려울지 몰라도 어린이들이 꿈꾸며 만든 세상의 이야기를 담아내고, ‘이런 세상’을 함께 꿈꾸어 보는 영화제가 열린다.

 

부산시는 국내 유일의 어린이영화제 ‘제7회 부산국제어린이영화제’를 7월 20일부터 24일까지(5일간) 영화의전당, 시청자미디어센터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부산국제어린이영화제는 어린이가 직접 만들고 참여하는 축제로 영화영상 꿈나무를 육성하고, 세계 어린이 및 영화 관계자와의 교류를 통해 ‘아시아 최고의 영화영상도시 부산’의 국제적 인지도를 강화하기 위해 마련됐다.

또 ‘참여, 나눔, 즐거움’을 모토로, 단순한 관람에서 벗어나 직접 참여를 통한 체험의 기회를 제공함으로써 어린이 및 청소년은 물론 일반 시민들이 함께 즐길 수 있는 영상문화의 장으로 펼쳐지고 있다.

7회째를 맞는 올해는 ‘이런 세상 어때?(Show me your world!)’를 슬로건으로 24개국 66편의 영화를 초청.상영한다. 올해 슬로건은 어린이들의 여리고 서툴지만 보드라운 손들이 만들어 내는 꿈들을 보여주고, 그 꿈들이 모두 실현되고 이루어질 수 있는 세상을 만들어 가자는 의미를 담고 있다.

작품별로는 개.폐막작 각 1편, 큰나래 모음(장편초청작) 18편, 작은나래 모음(단편 초청작) 16편, 특별전 9편, 레디~액션 20편 및 프리미어 상영작 1편을 포함해 장편 21편, 단편 45편이 상영된다.

특히 올해는 영화제 개최기간을 당초 8월에서 7월로 변경해 상영관과 숙박시설을 안정적으로 확보할 수 있도록 했고, 지난해 124편이던 단편을 45편으로 축소하고 장편(18→21편)을 늘리는 등 영화제의 퀄리티를 높였다.

개막식은 20일 오후 5시 영화의전당 하늘연극장에서 열리며, 개막작으로는 덴마크 ‘에스벤 토프트 야콥슨’ 감독의 애니메이션 <위대한 곰>이 상영된다. 24일 열리는 폐막식에서는 어린이 제작영화 시상식과 함께 러시아 ‘가리 바르딘’ 감독의 <미운 오리 새끼>가 폐막작으로 선보인다.

이와 함께 어린이가 제작한 영화를 대상으로 한 국제경쟁어린이영화축제 ‘아시아 키즈포키즈 축제(Asia Kids for Kids Festival, 7.22~7.24)’를 비롯 △어린이 관련 물품 교환 및 기증자에게 영화제 티켓을 제공하는 ‘영상나눔마당’ △제7회 부산국제어린이영화제 포스터 공모작을 선보이는 작품 전시회 △인기 애니메이션의 주제음악을 오케스트라 연주를 통해 감상할 수 있는 ‘애니메이션 음악회’ △친환경 소재를 이용한 스톱모션 애니메이션 만들기체험 ‘비키영화놀이터’ △스튜디오 Yog와 함께하는 ‘비키텐트영화관’ △어린이를 위한 영화감상 및 문화예술놀이의 장 ‘필름앤펀(Film&Fun)’ △어린이들이 전문 성우의 지도아래 목소리 더빙을 직접 해보는 ‘애니메이션 더빙체험’ 등 다채로운 행사가 마련된다.

아울러 어린이 제작자, 어린이 심사위원 등이 한자리에 모여 소통과 화합의 장을 펼치는 ‘어린이영화인의 밤’이 올해 처음으로 개최된다.

부산국제어린이영화제 입장권은 개막식 7천원, 폐막식 및 일반상영작은 5천원이며, 영화의전당(www.dureraum.org), 팝부산(www.popbusan.com)을 통한 인터넷예매 및 전화예매(☎051-743-7652), 현장판매를 통해 구입할 수 있으며, 영화제 상영시간표 및 행사관련 자세한 사항은 공식 홈페이지(http://www.biki.or.kr)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부산시 관계자는 “신나는 여름방학의 시작과 함께 ‘어린이의, 어린이에 의한, 어린이를 위한’ 축제의 장이 펼쳐질 제7회 부산국제어린이영화제에 어린이 및 시민 여러분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바란다”고 전했다.

김태형 기자  ksj34643@naver.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태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