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해양·수산 경남종합
'수산 1번지' 전남, 어업생산량 전국 55% 차지올 상반기 85만5000톤·생산액 8891억원

전남지역 올 상반기 수산물 생산량이 국내 총생산량의 60%에 육박, 수산 1번지의 위상을 재확인했다.

26일 전남도에 따르면 통계청 분석 결과, 올 상반기 도내 수산물 생산량은 85만5000톤으로 전국 생산량(155만8000톤)의 55%를 차지했다. 생산량만 놓고 보면 지난해 상반기보다는 5만3000톤(6.3%) 증가했다.

생산금액은 8891억원으로, 전년 상반기보다 1.0%(86억원) 늘었다.

수산물 생산량 전체 2위인 경남(31만5000톤, 전국 비중 20%)과도 상당한 차이를 보이고 있다. 부산 15만7000톤(10%), 경북 6만2000톤(4%), 충남 4만6000톤(3%)과도 현격한 차이다.

전남의 수산물 생산량이 전국의 절반을 넘는 것은 지난해 3월 일본 원전사고 이후 대일 수출이 크게 늘고, 유럽과 중화권으로도 수출이 다변화된 데다 국내 소비가 증가하면서 어장이 확대됐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또 김, 미역, 다시마 등 해조류와 고부가가치 양식품목인 전복의 면허 면적이 확대돼 생산량이 꾸준히 증가한 것이 긍정적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이다.

품목별로는 미역이 28만2000톤으로 가장 많고, 다음으로 다시마 23만7000톤, 김 22만7000톤, 굴 1만5000톤, 멸치 1만3000톤, 톳 9000톤, 넙치 7000톤, 참조기·파래 5000톤, 조피볼락 4000톤 순이다.

금액별로는 김이 1636억원으로 가장 많았고, 전복(1210억원), 넙치(767억원), 낙지(602억원), 뱀장어(466억원), 미역(439억원), 참조기(355억원), 다시마(343억원), 병어(289억원), 조피볼락(278억원) 등이 뒤를 이었다.

전남도 관계자는 "앞으로도 전국 최고 품질의 친환경 수산물 생산과 지속적인 생산량 증가를 통해 세계적인 수산물 공급기지로 발돋움하고, FTA 체결에 따른 시장개방 확대에 대비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수산업 경쟁력 확보를 위해 양식업의 기업화·규모화도 적극 유도할 방침"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전국적으로 올 상반기 수산물 생산량은 155만8000톤에 2조8536억원으로 지난해보다 생산량은 4%, 생산액은 3% 증가했다.

한남일보  hannamilbo@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남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