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생활경제 패션뷰티
환절기 피부 보습.영양 강화 챙기자

피부 보습은 겨울철에만 챙기면 된다고 생각하기 쉽지만 환절기는 피부 보습과 영양 강화가 가장 필요한 시기다.

여름에서 가을, 겨울로 넘어가는 이 시기에는 여름 동안 약해졌던 피부가 더 약해지고 건조해지기 때문이다.

여름에는 냉방기 바람에 항상 노출돼 있고 샤워도 자주 해서 피부가 많이 건조해진 상태다.

거기다 점차 낮아지는 기온은 피부 기능을 더 떨어지게 해서 각질이 쉽게 일어나고 뾰루지 등이 올라오게 된다.

피부 갈증을 해결하기 위해서 바르는 제품에서 그치는 것이 아니라 피부 속부터 챙겨보자. 샤워 시 수분을 끌어당겨 주는 제품을 사용해보는 것도 좋겠다.

◇피부 속부터 챙기자

수분제품을 바르는 것도 중요하지만 피부 속부터 신경 쓰지 않으면 피부 갈증은 해소되지 않는다.

물을 자주 마시는 것이 정석이지만 좀 더 똑똑하게 수분을 챙기는 방법이 있다.

알약 형태로 만들어진 이너뷰티 제품들을 이용해보자.

오휘의 '오휘 하이드라 포뮬라 이너 워터'는 히알루론산과 엘라스틱 펩타이드, 올리브잎 분말, 자작나무 수액 분말 등이 들어 있어 수분 흡수율이 뛰어나다. 피부에 영양분도 공급해 피부 탄력을 잡아주기도 한다.

취침 전 2알씩 먹는 것으로 수분 걱정 끝.

◇수분 잡는 샤워 하자

샤워 후에 보습제품을 바르는 것도 좋지만 씻는 순간부터 수분을 놓치지 않는 것이 중요하다.

유니레버코리아 도브의 '고 후레쉬 너리싱 바디워시'는 샤워를 하면서 수분을 잡아줘 씻고 난 뒤에도 피부가 건조하지 않게 해준다.

도브의 뉴트리엄 모이스처™(Nutrium Moisture™) 기술이 피부에 수분과 영양이 골고루 흡수될 수 있도록 도와준다. 피부 구성 성분 중 하나인 스테아릭애씨드를 함유해 피부에 자극도 적다.

고 후레쉬 너리싱 바디워시는 벚꽃과 자두 추출물을 함유한 리밸런스와 복숭아와 화이트 진저향이 어우러진 스플래쉬, 라즈베리와 라임즙이 함유된 리뉴, 오이과 녹차 추출물이 섞인 아쿠아 등 4종류로 구성됐다.

◇색조 화장할 때도 수분 제품은 기본

색조 화장 시에도 수분 제품을 사용하는 것은 기본이다. 특히 수분감이 있는 메이크업베이스는 피부가 건조한 상태에서도 화장이 들뜨지 않게 도와준다.

디올의 '하이드라 라이프 에센스 인 베이스'의 경우 수분 에센스가 함유돼 있어 피부를 촉촉하게 만들어 준다. 자외선 차단 기능과 함께 노화 방지 기능도 갖추고 있다.

 
 

한남일보  hannamilbo@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남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