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생활경제
파스 뗄 때 살점이 떨어진다

가벼운 타박상이나 근육통에 사용하는 파스가 많은 화상·발진 등 부작용 사례를 일으키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소비자원에 따르면 지난 2009년부터 지난 상반기까지 소비자위해감시시스템(CISS)에 접수된 사건 중 168건이 파스와 관련된 위해사례였다고 밝혔다.

가장 많은 부작용 사례는 붙였던 파스를 뗄 때 살점이 함께 떨어지는 '표피박탈'로 57건(33.9%)이 접수됐다. 다음으로는 ▲화상 40건(23.8%) ▲ 발진 22건(13.1%) ▲물집 19건(11.3%) ▲피부염통증 17건(10.1%) ▲착색·변색, 가려움 각각 14건(8.3%) 등의 순이었다.

소비자원은 "파스로 인한 부작용은 개인의 피부타입 등 복합적인 발생요인을 갖고 있는 경우도 있지만 크게 화학적 자극에 의한 화상·피부발진과 점착력 등의 물리적 자극으로 인한 표피박탈로 구분할 수 있다"며 "허가기준 보다 높은 점착력이 표피박탈·화상 등 심각한 부작용 발생의 주요 원인"이라고 지적했다.

실제로 소비자원이 시중에 유통 중인 파스 20개 제품을 대상으로 점착력을 실험·검사한 결과 SK케미칼의 트라스트 패취 등은 점착력이 허가기준보다 1.2배에서 15.8배 높게 나타났다.

소비자원 관계자는 "현재 식춤의약품안전청고시는 파스 점착력의 최저기준만을 명시하고 있다"며 "파스제품으로 인한 소비자 안전사고의 예방을 위해서는 점착력 상한기준의 마련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한남일보  hannamilbo@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남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