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군 가산점제 與與 갈등?…국방위‘찬성’·여가위 ‘반대’

국방부의 군 가산점제 재추진에 집권 여당 내에도 의견이 나뉘고 있다. 상임위 별로 찬성과 반대가 뚜렷해지면서 이후 조율과정에서 진통이 예상된다.

국회 여성가족위원회(여가위) 소속 새누리당 의원들과 여성가족부는 13일 당정협의에서 군 가산점 제도 재도입에 대해 사실상 반대의 뜻을 모았다.

여성 가족부는 “군 가산점제 재도입은 여성·장애인 등의 강력한 반발에 따른 심각한 사회 갈등이 우려된다”며 “군 가산점이 더 이상 논의되지 않도록 국회 및 당 차원의 협조를 요청한다”고 밝혔다. 이에 새누리당 여가위 의원들도 뜻을 같이했다.

여가위 새누리당 측 간사인 김현숙 의원은 당정협의 후 가진 브리핑에서 “군 가산점제는 이미 헌법재판소에서 위헌 결정을 내렸다”며 “여성과 장애인은 오히려 아직은 소수자거나 보호받아야 하는 부분이 있다고 본다. 저희 입장은 여전히 반대”라고 밝혔다.

그러나 여당 소속 국방위원들은 국방부의 군 가산점제 도입에 찬성하는 분위기로 조율 과정에서 진통이 예상된다. 국방위 새누리당 측 간사인 한기호 의원은 이미 정원 외 채용에서 군가산점제 도입을 골자로 하는 병역법 개정안을 발의한 상태다.

김 의원은 이와 관련해 “한 의원과 접촉할 생각”이라며 “상임위마다 입장이 다르니까 앞으로 논의할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오후 대정부 질문에서 정홍원 국무총리에게 질의할 생각”이라고 덧붙였다.

김동출 기자  kdc00711@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동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