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생활경제 패션뷰티
보정속옷, 남성 척추건강 망치는 최강 유니섹스 패션맵시 좋지만 허리근력 손실에 디스크 질환까지…‘양날의 검’

   
 
허리띠와 넥타이보다 남성들의 척추건강을 위협하는 더 센 놈이 나타났다. 바로 ‘보정 속옷’이다. 언뜻 여성들의 전유물처럼 느껴져 의아해 보일 수 있지만 사실이다.

이와 관련 국내 한 유명백화점 발표에 따르면 남성용 보정속옷 매출이 지난 해 같은 기간보다 무려 36.9% 정도 증가한 것으로 나타나 눈길을 끌었다. 아울러 유명 온라인쇼핑몰에서도 올해 상반기 동안 남성 보정속옷 관련 제품들이 베스트상품으로 오르기도 했다.

‘보정속옷’은 처진 살을 끌어올려주고 압박해 조여 주는 등 몸매개선 효과를 노릴 수 있지만 척추의 압력을 높여 문제를 일으키는 등 부작용도 만만치 않다.

일산하이병원 척추센터 김인철 원장은 “보정속옷을 착용하면 압박으로 인해 평소보다 복압이 상승하게 되는데 대변을 보거나 물건을 들 때 순간적으로 복압이 2~3배 상승하게 된다. 이를 ‘발살바 효과(Balsalva effect)’라고 하는데, 디스크의 내압까지 상승시켜 추간판의 탈출을 초래할 수 있다”며 “이미 척추의 전반적인 기능이 약해진 중년층이나 과거 디스크질환을 앓았던 남성들은 보정속옷을 착용해서는 안 된다”고 밝혔다.

또 보정속옷 가운데 엉덩이에 패드를 덧대는 ‘힙업 팬티’는 대퇴부와 고관절의 산소와 영양공급을 저하시켜 순환장애나 좌골신경통 등을 야기할 수 있다. 또한 남성의 고환이나 항문주변의 온도를 높이기 때문에 남성호르몬 생성을 억제시켜 성기능 약화도 초래한다.

만약 보정속옷 착용 후 통증이 생겼다면 이미 조직손상과 체내염증이 발생했을 가능성이 높을 수 있어 검사를 받아야 한다. 해당부위에 국소적 압통(눌렀을 때 찌르는 듯한 통증), 부종, 홍반, 열감까지 있다면 상태가 더욱 심각해진 것이다.

간혹 보정속옷을 입으면 허리를 받쳐주는 느낌이 있어 좋다고 할 수도 있지만 장기적으로는 허리 근력의 손실을 일으켜 장시간 착용은 금해야 한다. 압박 붕대를 장기간 착용하고 있으면 근력이 약해지는 원리와 비슷하다.

이밖에도 보정 속옷은 혈액순환장애를 일으켜 피부 표면이 울퉁불퉁해지는 셀룰라이트 발생을 촉진시키고 통풍이 잘 되지 않아 습진 등 각종 피부질환을 일으키기도 한다. 또한 고환의 온도를 올려 테스토스테론과 정자 숫자를 감소시키고 하지정맥류의 원인이 될 수 있다.

이처럼 보정속옷으로 인한 폐해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우선 착용시간을 줄이는 것이 중요하며, 귀가 후 가정에서는 보정속옷을 벗고 휴식을 취해줘야 한다. 이와 함께 마사지, 스트레칭, 찜질 등을 해준다면 더욱 효과적으로 압박부위의 경직과 피로를 풀어줄 수 있다.

아울러 제품은 되도록 실리콘이나 딱딱한 소재로 된 것을 피하고 통풍이 잘되고, 신축성이 좋은 제품을 선택하는 것이 좋으며, 크기는 자신에게 꼭 맞는 것보다 반 치수나 한 치수 정도 더 넓은 것을 구입하는 것이 요령이다.

이예린 기자  ddf0312@hanmail.net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예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