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하동
하동 차(茶), 남도문화의 꽃으로 피어나다하동군, 부산∼여수 S-Train에 다례실 운영…티 파티·티 브랜딩 등 준비
   

부산∼여수를 잇는 S-Train(남도해양관광열차) 개통과 함께 1200년 역사의 하동 차(茶)가 남도문화의 꽃으로 다시 피어난다.

오는 27일 하동군에 따르면 ‘이야기가 있는 문화관광열차’라는 주제로 이날부터 본격적인 상업운행에 들어간 S-Train에 국내 최초로 다례실(Tea Room)이 설치·운영된다.

다례실은 하동군이 코레일·코레일관광개발(주)과 업무협약(MOU)을 체결하고 부산역∼여수엑스포역 열차 객실 1칸을 할애해 직접 운영한다.

다례실에서는 차 시배지에서 생산된 하동 차의 정수를 맛볼 수 있을 뿐 아니라 한국의 전통차문화와 다양한 차 놀이도 즐길 수 있다.

군은 다례실에 전문인력을 배치해 하동녹차·하동홍차 홍보·판매는 물론 차와 관련한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하며 여행객을 맞는다.

주요 프로그램을 보면 차와 다식을 즐기는 흥겨운 ‘티파티’를 비롯해 나만의 개성을 담아 차를 만들어 보는 ‘티브랜딩’ 체험, 직접 전통차를 만들어보는 ‘떡차(덩어리차) 놀이전’ 등이 준비된다.

또 이곳에서는 야생차를 따서 덖고 비비고 말려 녹차를 만드는 하동만의 수제차 제조기법 이야기와 함께 올바른 차 마시기 등의 다례체험도 할 수 있다.

특히 하동은 명실상부한 차시배지로서 1200년의 유구한 차 역사를 이어오며 유기농 수제차를 생산하는 명차의 산지라는 자부심을 갖고 있어 차에 관심 있는 여행객에게 하동 차를 알리는 좋은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군 관계자는 “다례실을 통해 승객들에게 하동차가 가지고 있는 최고의 맛과 역사를 홍보하는 것은 물론 커피와 수입차의 공세로 인해 어려움에 처해있는 지역농가들에게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성도 기자  ksd@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