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하동
경남 최대 몸통 630년 은행나무 축제하동군, 옥종 청룡리 경남도 기념물 253호…내달 1일 면민 안녕 기원제
   
 

수령 600년이 넘는 경남도 기념물 제253호 옥종 청룡리 은행나무에서 지역 주민의 화합과 마을의 평안을 기원하는 한마당 축제가 열린다.

하동군 옥종면은 내달 1일 오전 11시 옥종면 청룡리 주포마을 은행나무 공원에서 제14회 은행나무 축제를 연다고 지난 27일 밝혔다.

청룡리 은행나무는 수령 630년 된 노거수로 1982년 2월 경남도 보호수(제12-38호)로 지정·관리돼 오다 2004년 3월 경남도 기념물로 승격됐다.

나무 높이 38m, 사람 가슴높이 둘레가 10.6m나 되는 은행나무는 경남에서 가장 굵은 거목으로 전해지고 있다. 나무의 원줄기는 말라 죽었으나 줄기에서 곧게 돋아난 맹아지 8개가 서로 붙어 자라면서 하나의 큰 줄기를 형성하고 있다.

은행나무에서는 세상에 큰 변고나 갑작스런 재앙이 생길 때 울음소리를 낸다는 이야기 등 여러 가지 전설이 전해지고 있으며, 임진왜란 땐 백의종군하던 이순신 장군이 이곳에 잠시 머물렀다는 이야기도 있다.

마을 사람들은 마을을 지키는 수호신으로 섬기며 매년 음력 2월 초하루에 주민 전체가 한데 모여 마을의 안녕을 비는 동제를 지내왔으며, 2000년부터는 면민 전체의 화합의 장으로 만들고자 면민의 날인 매년 10월 1일 축제를 열고 있다.

옥종면 문화재보존위원회가 주관하는 이번 축제는 지역 기관·단체장을 비롯해 유도회, 이장협의회, 새마을지도자, 주민 등 5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정해식 면장이 초헌관, 신재범 지역발전협의회장이 아헌관, 정명화 농협장이 종헌관을 맡아 헌작한다.

제례를 올린 참석자들은 미리 준비한 음식물을 나눠먹으며, 농악·사물놀이 등 흥겨운 어울림 한마당으로 면민 간의 화합을 다진다.

정해식 면장은 “청룡리 은행나무 축제는 우리 조상들의 자연숭배 문화가 오늘날까지 고스란히 유지되는 의미 있는 행사”라며 “이번 축제에서도 마을 주민의 물론 면민 전체의 화합과 안녕을 다지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성도 기자  ksd@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