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거제
거제시자원봉사센터, 동계 마음자람캠프 실시

   
 
지난 20일부터 22일까지 사단법인 좋은벗 주최 거제시자원봉사센터, 거제시종합사회복지관 주관 거제시소년소녀합창단, 미치코런던학생복, 봉화식육점, 빵사랑봉사단, 서원탑훼미리마트 상동점, 오늘신문에서 간식 및 고기를 후원받아 제 9회 마음자람캠프를 진행했다.

거제둔덕시골농촌체험센터에서 장애아동 14명, 청소년 14명, 성인봉사자 14명이 각각 1팀씩 14팀을 이루어 2박3일 동안 진행된 마음자람캠프는 올해 9회째로 성인과 청소년 봉사자에게는 장애인에 대한 인식개선과 긍정적인 자원봉사활동에 대한 인식변화를, 장애아동에게는 사회적응력 향상을 이룰 수 있는 기회의 장이 되고 있다.

지난 20일 성인과 청소년 자원봉사자들을 대상으로 한 장애인 인식개선 교육을 시작으로 팀 팔찌 만들기, 런닝맨 게임, 송편과 전 만들기, 조별 연 만들기 프로그램을 통해 성인과 청소년 봉사자가 장애인에 대해 이해하고 서로 마음을 열수 있는 시간이 됐다.

지난 21일에는 한마음 운동회, 전통놀이체험, 레크레이션 한마당을 통해 성인과 청소년 자원봉사자가 장애아동을 배려하고 장애아동은 봉사자를 의지하며 팀원들이 하나가 되는 시간이 됐다.

지난 22일 둔덕 청마기념관을 관람하고 거제시종합사회복지관에서 해단식 진행을 끝으로 해산했다.

   
 
참가한 봉사자 대부분이 이번 캠프를 통해 장애에 대한 편견을 없앨 수 있었고 뿌듯한 시간이 됐다며 재참여를 하고 싶다고 소감을 밝혔다. 

그중 A봉사자는 “봉사라는 생각보다는 같이 어울리는 것이 중요한 것 같다며, 장애인, 비장애인 나누는게 의미가 없다고 생각될 정도로 재미있게 놀았던 것 같다”고 이야기 했고 B봉사자는 “걱정반 기대반으로 캠프를 와서 난생처음 장애인을 접하게 됐는데 캠프를 진행하면서 장애아동을 장애인이라고 생각하지 않고 그냥 내 동생 같은 느낌으로 돌보게 됐던 것 같아 장애에 대한 선입견은 얼마든지 변화될 수 있구나하고 생각됐다. 이번 2박3일은 내가 살아가는데 있어 세상을 좀 더 따뜻하게 볼 수 있게 하는데 값진 경험이었고 앞으로 많은 사람들이 나와 같은 경험을 해보았으면 하는 바램이다”라는 이야기를 했다.

사단법인 좋은벗과 거제시자원봉사센터, 거제시종합사회복지관은 마음자람캠프를 지속적으로 실시해 지역의 주민들이 보다 깊고 따뜻한 눈으로 세상을 볼 수 있도록 하는 계기를 만들기 위해 노력할 것이다.

한남일보  hannamilbo@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남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