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생활경제 의료건강
요즘 유행하는 커플놀이, 척추관절사고 비상기형적 자세와 서커스 동작… 골절·디스크·파열에 신체장애까지 초래

   
 
최근 SNS(사회관계광서비스)에서 화제몰이를 하고 있는 위험천만한 ‘커플놀이’를 따라가 다치는 청소년과 젊은 연인들이 늘어나고 있다.

이런 인기(?)를 반영하듯이 KBS 2TV '개그콘서트'는 '시청률의 제왕'편에 이를 따라하는 모습을 여과 없이 내보내 시청자들로부터 뭇매를 맞기도 했다. 일부 학교에서는 커플놀이를 금지시키라는 지시가 내려오기도 했다.

‘커플 놀이’란 연인 간에 ‘기형적’인 자세와 ‘서커스’ 동작을 연출해 사진이나 동영상을 찍는 것을 총칭해서 말한다. 이 가운데 ‘돌려 안기’는 남자와 여자가 마주선 뒤 여자가 허리를 앞으로 굽혀 양손을 다리 사이로 빼면, 남자가 이를 바깥쪽에서 잡아 한 순간에 홱 돌려서 들어 허리위로 올리는 동작이다.

이때 자칫 체중을 이기지 못하고 마주잡은 손이 미끄러져 여성의 머리와 얼굴 및 목 등이 바닥에 부딪히거나 꺾여 타박상은 물론 골절 및 경추 디스크 이르는 큰 부상을 입을 확률이 아주 농후하다.

또 무릎 꿇은 여자 친구를 두 팔로만 안아 들어 올리거나 물구나무선 남자 아래 여자가 누워 키스하는 식의 커플놀이도 ‘회전근개파열(어깨 근육둘레띠의 근육 및 힘줄손상)’과 ‘어깨골절’을 유발하는 등 위험하긴 매한가지다. 실제로도 커플놀이를 따라했다가 목과 어깨에 깁스를 하고 경추디스크로 입원치료를 받거나 뇌진탕으로 고생한 후기들이 잇따르고 있는 실정이다.

권용진 일산하이병원 관절센터 소장은 "연인을 돌려 안는 커플놀이를 하다가 머리와 목을 바닥에 부딪치면 회전력에 의해 거의 교통사고 수준의 충격이 전달되는데, 이 과정에서 경추의 추간판(디스크)이 탈출하거나 잘못하다간 장애인도 될 수 있을 만큼 아주 위험한 상황에 빠질 수 있다. 또한 운이 좋아서 크게 다치지 않더라도 외부 자극으로 인해 턱이 뒤로 젖혀졌다가 앞으로 꺾이면 경추의 C 커브가 비정상적으로 펴지면서 일자목이 되기 십상”이라고 경고했다.

권용진 소장은 또한 “커플놀이 후 심각한 외상이나 큰 통증이 없더라도 수년이 지난 후 척추관절에 2차 손상을 일으킬 수 있는데, 이는 ‘아탈구’나 미세하게 손상된 뼈 조각 일부가 골 파편으로 변해 문제를 일으켰을 가능성이 있다”며 “만약 사고 당시 출혈이 발생했거나 부상부위를 눌러봤을 때 압통이 지속되고 관절을 움직일 때 뚜두둑하는 ‘염발음’이 있다면 반드시 전문의와 상담해 봐야 한다”고 당부했다.

한편, ‘커플놀이’ 유행은 해외에서 먼저 시작됐는데, 올해 초 미국 플로리다주에 있는 한 고교의 PTA(Parent-Teacher Association, 학부모회)는 인증샷을 찍으려고 커플놀이를 따라하다 부상을 입는 사례들이 속출하자 주에서 직접 트위터와 페이스북 등 SNS에 위험한 커플놀이 인증샷을 올리지 말 것을 요청하는 대규모 청원운동을 펼치기도 했다.

한남일보  hannamilbo@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남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