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거제
거제선상문학축제·한국문학심포지엄 대성황

   
 
지난달 28일과 29일 양일간 거제문인협회가 주관하는 제18회 거제선상문학예술제가 거제문화예술회관 및 거제포로수용소유적공원과 둔덕면 일원에서 펼쳐졌다.

올해 18번째를 맞는 이 행사는 조선해양산업의 메카인 거제시를 상징하는 바다와 배를 주제로 하는 전국 유일의 선상예술행사이다.
 
지난달 28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3시까지 펼쳐진 시화순회전시회, 문학지전시무료배부회, 시화엽서전시회, 선상호국백일장, 제4회전국청마시낭송대회에는 약 500여명의 학생과 학부모가 참가하여 붐비는 가운데 진행됐다.

오후 3시부터 5시까지 진행된 제53회 한국문학심포지엄에는 오세영 서울대명예교수, 손영목 거제출신소설가, 장경열 서울대교수가 연사를 맡았고, 한국문협 부이사장인 한분순, 진봉규, 이광복 씨와 거제예술랜드 이성보 시인 등 4명이 질의토론자로 나섰고, 이승하 중앙대 교수가 문학특강을 맡았다.

한국문협 본부가 주최하고 거제문인협회가 주관한 이번 심포지엄은 한국문단 최고의 전통과 권위를 자랑하는 학술행사로 영남권에서는 처음으로 거제시 유치에 성공했다.

거제도포로수용소에 초점을 맞춰 ‘한국 전쟁문학의 어제와 오늘’ 이라는 주제를 채택하고 거제도 전쟁문학관 건립의 필요성에 대한 타당성과 큰 호응을 얻는 성과를 거뒀는데 문단과 학계의 대표자 500여명이 참여하는 국내 최대 규모의 행사였다.
 
이어진 청마시낭송대회 시상식에서는 경희대학교 김성주 씨가 영예의 대상을 수상했고, 선상문학제 개회식에서는 거제문협 양재성 회장의 내빈소개에 이어 거제시의회 반대식 의원의 대회사, 권민호 거제시장의 환영사, 한국문협 정종명 이사장의 답사 및 새누리당 김한표 거제시국회의원의 축전이 낭독됐다.

환영사에서 권민호 시장은 “거제도를 방문해주신 한국의 대표문인들을 진심으로 환영하며 눈부신 조선해양산업 발전을 토대로 거제에 문학과 예술의 꽃이 더욱 더 튼실하게 피어나기를 기대한다”며 문화예술 분야에 대한 관심과 지원을 약속했다.   

거제문협 김유수 사무국장의 사회로 진행된 호텔연회장 2부 행사에서는 권민호 시장을 비롯한 내빈들의 덕담과 색소폰연주, 가곡의 밤, 시낭송, 행운권추첨 등이 이어졌고, 마지막으로 세월호희생자 추도 및 소망을 기원하는 풍등제가 김용호 씨의 진행으로 열려 장승포항의 밤하늘을 오색풍등으로 수를 놓아 장관을 연출했다.

이튿날 거제도포로수용소유적공원 분수탑에 마련된 특설무대에서는 대금연주가 정문호 씨의 연주에 이어 고려의종과 정서, 둔덕기성 등 거제의 유배역사에 관해 고영화씨가 해설을 맡았다.

이어 거제무용협회의 창작무용극 ‘거제의종폐왕무, 정과정곡’ 및 케이-포이트리 악단의 시낭송콘서트, 풍류3 등의 공연을 관람했다. 

포로수용소유적공원 관람을 마친 참가자들은 “거제도의 유배문화와 전쟁관련 역사에 대해 많은 것을 알게 되어 멀리까지 온 보람이 있다”고 말했다.

행사 관계자는 “이번 행사에 참여한 많은 시민들이 이번 선상문학예술축제와 한국문학심포지엄 행사를 통해 거제의 문화와 역사에 대한 새로운 인식과 함께 거제시의 관광자원 홍보에도 큰 기여를 하길 바란다”고 전했다.   

한남일보  hannamilbo@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남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