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생활경제 의료건강
20~30대, 여름 휴가 대비 ‘오버트레이닝증후군’시달려몸매 가꾸려다 근육통디스크·만성피로·어지럼증 등 각종 신체이상

   
 
20~30대 10명 중 2명은 이번 여름 휴가철에‘오버트레이닝(overtraining)증후군’에 시달린 것으로 조사됐다.

부천하이병원이 여름휴가를 다녀온 20~30대 130명을 상대로 ‘여름 휴가철 오버트레이닝증후군’을 주제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26%(34명)가 평소보다 과한 운동으로 인해 다양한 신체문제를 겪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이 오버트레이닝을 한 이유는 여름휴가에 대비해 근육질의 날렵한 몸매를 갖기 위함이었다.

‘오버트레이닝증후군’이란 무거운 중량을 들거나 더 많은 시간을 소요하는 강도 높은 운동을 단기간에 무리하게 진행함으로써 근육통, 인대 및 관절손상, 피로감 등 신체 부작용이 나타나는 증상을 말한다.

이들이 밝힌 ‘오버트레이닝증후군’은 근육통 42%, 만성피로 24%, 인대 및 관절손상 17% , 목 허리 디스크 7% , 어지럼증 7% , 식욕저하 및 소화불량 3% 순으로 집계됐다. 아울러 오버트레이증후군을 경험한 응답자 가운데 29%(10명)는 병원치료까지 받았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박승준 부천하이병원 관절센터 원장은 “통상 근력운동은 근섬유에 미세파열이 생겼다가 회복과정에서 근육이 성장하는 메커니즘을 따르는데, 오버트레이닝과 더불어 충분한 휴식과 영양공급이 받쳐주지 않을 경우 파열범위가 더욱 커져 부종과 염증이 유발되는 ‘지연성근육통’이 발생한다”며 “이를 무시하고 장기간 방치하면 근육과 근육 사이의 유착이 더 심해지고 관절의 탄력성도 약해지면서 2차 부상으로 이어질 수 있다”고 전했다.

‘지연성근육통’은 특히 오버트레이닝증후군의 가장 대표적인 부작용으로 주의를 요한다.

만약 운동을 수개월간 중단한 후에도 근육 주변이 딱딱하고 눌렀을 때 압통이 있다면 지연성근육통을 의심해봐야 한다. 근섬유에 파열이 심해 이미 자체적인 회복기능이 떨어진 상태기 때문에 단순히 휴식만으로는 호전을 기대하기 어려울 수 있다.

이때는 소염제를 비롯한 약물치료와 물리치료를 통해 회복속도를 높이는 것이 필요하다. 최근에는 체외충격파를 이용해 손상조직의 혈관재생을 촉진하는 치료법으로 통증을 보다 더 효과적으로 제어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박승준 원장은 “오버트레이닝으로 인한 부작용과 사고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해당 신체부위 당 근육운동 후 최소 이틀간의 휴식이 필요하며, 자신의 운동능력과 체중, 현재 신체상태 등을 고려해 운동을 실시하는 것이 중요하다. 이를 위해서는 가급적 전문운동 코치의 도움을 받는 것을 권장한다”고 밝혔다. 

한남일보  hannamilbo@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남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