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생활경제 의료건강
감기로 오해할 수 있는 ‘폐렴’… 어르신 특히 주의해야최근 5년간 70세 이상 진료인원 45% 증가

   
 
최근 폐렴으로 병원을 찾는 70세 이상 노인이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 통계에 따르면 ‘폐렴(J12~18)’ 환자는 2009년 약 135만 3000명에서 2013년 약 147만 5000명으로 5년간 약 12만 2000명(9.0%)이 늘었다.

같은 기간 총진료비는 2009년 약 4493억원에서 2013년 약 6231억원으로 약 1738억원(38.7%)이 증가했다.

작년 기준 진료인원의 연령구간별 점유율은 10세 미만 44.9%, 70세 이상 14.1%, 50대 9.0% 순으로 나타나 ‘폐렴’ 진료인원의 절반가량은 유·소아인 것으로 집계됐다.

그러나 70세 이상 노인의 최근 5년간 진료인원이 약 6만 6000명(45.4% ↑)으로 다른 연령층에 비해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같은 기간 10, 20대 진료인원은 감소했으며 10대의 경우 약 3만 4000명(28.2% ↓)이 감소했다.
 
평가원은 특히 통계청의 ‘2013년 사망원인통계’에 따르면 70세 이상 노인의 사망원인 순위 중 ‘폐렴’은 5위 이내(70대 5위, 80대 4위)인 것으로 나타나 노인 진료인원의 주의가 요구된다고 설명했다.
 
폐렴은 일교차가 심한 겨울철(10~12월)과 늦은 봄(4~5월)에 진료인원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폐렴은 폐에 염증이 생기는 것으로 일반적으로 기침·가래·열 같은 일반적인 감기 및 독감 등의 비슷한 증상이 나타나지만 심해지면 가슴 통증, 호흡곤란 등의 호흡기 증상 및 두통, 근육통 등의 전신증상을 나타나기도 한다.

노인의 경우에는 폐렴을 의심할 수 있는 증상이 나타나지 않더라도 식욕감퇴, 활동 감소 등의 변화를 보이기도 해 20~30%는 증상이 없어 뒤늦게 폐렴을 진단받기도 한다.
 
심영수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심사위원은 “감기로 생각했으나 높은 열이 발생하고 화농성 가래 및 호흡곤란, 무기력 등의 증상이 나타나면 즉시 전문의의 진료를 통해 폐렴 여부를 진단하고 가래나 혈액검사로 원인균을 찾아야 한다”며 “어린이와 노인은 예방접종을 받는 것이 중요하다”고 조언했다.

한남일보  hannamilbo@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남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